ID PW

진료과목

▨ 산과

    ┣  임신 중 약물 클리닉
    ┣  4차원 입체 및 정밀 초음파 클리닉
    ┣  고위험 산모 클리닉
    ┗  기형아 클리닉 

▨ 부인과

    ┣  복강경 클리닉
    ┣  성형 클리닉
    ┣  암 클리닉
    ┣  갱년기 클리닉
    ┣  요실금 클리닉
    ┗  성 클리닉


   ▨▨ 암 클리닉 [ 부인과 ]

대부분의 여성들이 여성암 정기 검진의 필요성은 인정하고 있으면서도, 막상 어떤 검사를 어떻게 받는 것이 안전한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성암검진의 종류와 검사 방법, 검사 시기 등에 대한 간단한 설명입니다.
 

▨ 자궁경부암 검사 방법

PAP Smear (세포진 검사)
Cervicography(자궁 경부확대 촬영술)
Colposcopy (콜포스코피 검사, 질확대경 검사)
HPV 검사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사)
Biopsy (조직 검사)
ECC (자궁경내 큐렛 검사)

흔히 자궁암 검사라 함은 세포진 검사(PAP Smear)로서, 자궁경부의 세포를 체취하여 자궁경부암을 진단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나 간편하게 실시하는 세포진 검사는 위 음성률(False Positive : 실제는 비정상 이지만 검사 결 과는 정상으로 나오는 것)이 약 30-40%로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정확도가 많이 떨어지는 검사입니다.
세포진 검사의 이러한 부정확성 때문에, 자궁경부암의 전단계인 상피이형증 (Dysplasia)의 진단뿐 이니라, 자궁경 부암의 진단도 늦어지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따라서 자궁경부암의 조기진단을 위해서는, 세포진 검사와 함께 콜포 스코피 검사(Colposcopy : 질확대경 검사),혹은 써비코 그래피검사(자궁 경부 확대 사진)를 정기 검진시 같이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궁경부암의 전 단계인 상피 이형증이나 HPV(human papilloma virus: 자궁암의 원인 바이러스)의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여 간단하게 치료 할 수 있으므로, 세포진 검사의 결점을 보완하여 줍니다.

세포진 검사나 콜포스코피 검사, 써비코 그래피검사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HPV 검사(인 유두종 바이러스 검사)와 조직검사 (Biopsy), 자궁경내 큐렛검사(ECC)등의 정밀 검사가 필요합니다.

정기 검진

정기검진은 매 6개월마다 시행하는 것이 기본이나, 40세 미만의 여성으로 세포진 검사와 자궁경부 확대 촬영술에 이상이 없는 경우는, 담당 의사의 결정에 따라 1년마다 검사해도 괜찮습니다. 그러나 40세 이상의 여성은 6개월마다 한번씩 검사 받는 것이 좋습니다.
자궁내막암 검사방법은 자궁내막 조직 생검으로 통증 없이 간단하게 검사하는 방법이 새로 개발되어 시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자궁경부암보다 상대적으로 발생 빈도가 낮은 자궁내막암은, 폐경기 이전에는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폐경 이전이라도 과다한 자궁 출혈이나 불규칙적인 자궁 출혈이 있는 경우, 내막암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폐경 이후에 내막암의 발생이 증가하므로, 폐경 이후의 여성은 호르몬 치료의 시작전에 반드시 자궁내막암 검사를 실시해야 하고, 이후 1년마다 정기적인 내막암 검사가 필요합니다.

난소암 검사 방법

질식 초음파 검사 / CA-125 암 표지자 검사


난소암의 조기 진단은 현대 의학에서 아직 해결하지 못한 분야의 하나입니다. 난소암에 대한 정기 검진 스케줄은 아직 없으며, 부인과 검진시 난소에 종양이 만져질 경우, 질식 초음파 검사 (Vaginal Sonogram)로 양성 종양인지 아닌지를 구별해야 하며, 난소암이 의심될 경우 CA-125 암 표지자 검사를 시행합니다.
그러나 CA-125 검사는 위 음성률이 높기 때문에, 조기진단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유방암

유방암은 자궁암 다음으로 많이 발생되는 여성질환으로 정기적인 검사로서 조기발견과 조기치료를 위한 검사입니다.

유방암 검사가 필요하신 분

  • 유방의 종궤 또는 응어리가 있는 경우
  • 유즙이 과다하거나 출혈성의 경우
  • 유방에 통증이 있거나 쑤시는 경우
  • 가족중에 유방암이 있는 경우
  • 불임이거나 출산경력이 적은 여성
  • 첫 출산이 30세를 넘은 경우
  • 남보다 일찍 초경이 있는 경우
  • 유방이 처지거나 지방이 과다한 경우
  • 경구 피임약을 1년 이상 복용한 경우
  • 유방종궤를 수술한 여성
  • 유방 확대수술이나 이물질을 삽입한 경우
  • 전에 유방 촬영상 경미한 이상이 있는 경우
  • 구강점막에 푸른빛이 도는 여성
  • 영양과다증인 경우
  • 결혼하지 않은 여성